People

<위기의 바다 기회의 바다> 13. 머스크 CEO "홍해 사태 파장 최소 몇달간 더 갈 것"

머스크의 빈센트 클레르(Vincent Clerc) CEO는 홍해 사태가 3분기까지 지속됨에 따라 앞으로 몇 달 동안은 운송업체와 기업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또 홍해 사태에 따른 해운 운임 상승에 따라 전세계 각국이 추진중이 물가 안정 노력이 효과를 거두지 못할 가능성이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후티 반군의 영향으로 수에즈 운하 통과를 포기하는 현 상황을 타

국회 바다와 미래 포럼 발족...조승환 의원 "바다를 통해 미래로 나가는데 앞장"

해양강국 실현을 위한 정책 개선과 입법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국회 바다와 미래 연구포럼`이 17일 발족했다.이 포럼은 앞으로 △해운·조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친환경 해운물류 활동 방안 강구 등을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 조승환 의원(국민의 힘) 및 주철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동대표를 맡았으며 권영세, 김기현, 위성곤, 김승수, 김형동, 박수영, 서일준, 이인선, 이성권, 정동만

<플라스틱 재앙 ① > 건강 위협하는 플라스틱..."먹거리 통해 몸에 들어와 질병 유발"

해상 양식장 모습. 이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로 아래 기사와 아무런 관련 없음 [국립수산과학원/연합뉴스] "굴 1kg당 유리섬유 입자 1만 1220개" 굴과 홍합에서 우려할 수준의 유리섬유 입자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는 기사의 제목이다. 어패류에

<위기의 바다 기회의 바다> 15. 우리 바다, 전 지구 대비 해양온난화 심각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는 우리나라가 지구온난화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부산 앞바다를 놓고 1920년~2020년을 10년 단위로 분석한 결과, 1970년대 이후 수온 상승이 전지구 대비 겨울은 약 2배, 여름은 약 4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

Opinion

Scitech

Finance

Industry